방문을 환영합니다.
top버튼

조국 인사청문회, 사노맹 청문회 되나? / YTN


YTN NEWS


[앵커]
이달 말로 예상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조 후보자의 과거 사노맹 관련 전력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던 부적절 인사라는 야당의 공세와 철 지난 색깔론이라는 여당의 반격이 이어지면서 인사청문회 전초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정치권에서는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이른바 사노맹 사건이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조 후보자가 울산대 강사 시절 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에서 활동해 대법원에서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사실을 두고 법무부 장관직에 적절한지 논란을 벌이는 겁니다.

당시 재판을 담당했던 서울고등법원과 대법원은 조 후보자가 과학원에서 활동한 사실 자체는 인정했습니다.

다만 국가 변란을 목적으로 한 사노맹을 반국가단체로 판단하면서도 과학원은 이보다 낮은 수준인 이적단체로 봤습니다.

조 후보자에게 집행유예가 내려진 이유로는 적극적인 가담이 없었다는 부분을 꼽았습니다.

강령연구실장직을 맡기는 했지만, 실질적으로 운영위원으로 활동하지 않았고, 비합법적이거나 폭력적 혁명 방법에 의한 개혁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 점을 고려했다는 겁니다.

또 조 후보자가 과학원 활동을 후회하고 있다고 밝힌 점도 감형 이유에 포함됐습니다.

다만 과거 안기부 수사 결과에서 나온 사노맹의 무장봉기나 자살용 독극물 캡슐 제조에 대한 언급은 판결문에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인권단체인 국제엠네스티가 당시 조 후보자를 올해의 양심수로 선정하기도 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맹공하고 있는 한국당을 겨눠 또 철 지난 색깔론 공세냐고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황교안 대표가 시비를 걸고 나선 사노맹 사건은 당시 재판 과정을 통해서도 공안당국의 혹독한 고문과 조작 사실이 폭로됐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전력으로 볼 때 법무부 장관으로 부적격하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그런 분이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를 지키는 법무부 장관으로 맞느냐. 판결문만 보셔도 여러분 판단하시고 이해하실 수 있을 거예요.]

이에 따라 조국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도 사노맹을 둘러싼 공방이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아울러 조 후보자가 대표적인 국가보안법 폐지론자인 만큼 인사청문회에서 국보법 존치 문제를 놓고서도 팽팽한 논쟁이 펼치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190813221311027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
담기
담기 취소
  1. 날씨 서울, 다시 폭염경보...태풍, 광복절에 日 강타 / YTN

    2019.08.14 YTN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2. 굶주려 숨진 탈북 모자...냉장고엔 고춧가루뿐 / YTN

    2019.08.14 YTN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3. 조국 인사청문회, 사노맹 청문회 되나? / YTN

    2019.08.14 YTN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4. 혼돈의 재건축 단지...기존 주택시장은 지역별 희비 엇갈려 / YTN

    2019.08.14 YTN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5. 막말로 얼룩진 건국 토론회...5·18 망언 이종명 의원이 주최 / YTN

    2019.08.14 YTN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6. 서방 “폭력 자제·신중해야”…中 “테러, 좌시 안 해” / KBS뉴스(News)

    2019.08.13 KBS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7. 양정철 "당·정·산업계·재계 일치단결해 비상 대응" / YTN

    2019.08.13 YTN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8. "트럼프, 취임 후 하루 13번꼴 거짓말…이민분야 최다"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9. 가산점 받으려 "쌍둥이 임신" 거짓말…부정청약자 적발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10. 기자브리핑 탈북민 모자 숨진 채 발견..."아사 가능성 제기" / YTN

    2019.08.13 YTN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11.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당신의 피는 검푸른가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1 추천 0
    0
    Read More
  12. 독도는 지금 24시 철통 방어…독립유공자 후손 방문 예정 / SBS

    2019.08.13 SBS 뉴스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13. 뉴스줌인 ‘반일종족주의’ 비판했더니 ‘좌파’로 몰린 홍준표 / KBS뉴스(News)

    2019.08.13 KBS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4. 밀착카메라 막무가내 한철 장사…불법에 빠진 수상 레저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1 추천 0
    0
    Read More
  15. 박정희 명칭 행사 예산안 충돌…생중계 된 욕설 싸움 / SBS

    2019.08.13 SBS 뉴스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16. 다시 닫힌 홍콩 공항, 더 격한 대치…18일 대규모 시위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7. ‘K리그 영플레이어상 경쟁 후끈’ / KBS뉴스(News)

    2019.08.13 KBS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18. 후쿠시마 리스크 공론화에도…일, "안전하다" 반복만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19. 일본 에반게리온 작화 감독, 소녀상 비하→한국 팬 조롱 / SBS

    2019.08.13 SBS 뉴스
    댓글 0 조회 1 추천 0
    0
    Read More
  20. 미군 담뱃갑 위 북한군 포로의 삶…전향 갈등도 엿보여

    2019.08.13 JTBC News
    댓글 0 조회 1 추천 0
    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2392 2393 2394 2395 2396 2397 2398 2399 2400 2401 ... 6722 Next ›
/ 67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자유게시판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오늘:
1,651
어제:
6,002
전체:
1,296,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