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top버튼

화성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 직접 조사하자 보인 반응 / YTN


YTN NEWS


[앵커]
사상 최악의 미제 사건으로 꼽혔던 1980년대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33년 만에 확인됐습니다.

지난 1994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이 확정돼 이미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인물이었습니다.

오늘 경찰 브리핑이 있었는데요,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안윤학 기자!

경찰 브리핑 내용,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경찰이 공식적으로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교도소에 수감돼 복역 중인 56살 이 모 씨를 지목했습니다.

지금 56살이니깐 연쇄 살인사건 당시에는 20대였던 셈인데요.

경찰이 이 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이유는 연쇄 살인사건의 증거품에서 채취한 DNA와 이 씨의 DNA가 같았기 때문입니다.

지난 7월, 재수사에 착수하면서 당시 증거품들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맡겨 분석한 결과입니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은 지난 1986년부터 1991년까지 모두 10건이 발생했는데,

경찰은 현재까지 총 10건 살인 가운데 5차, 7차, 9차 등 3건의 현장증거물에서 용의자 이 씨의 DNA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나머지 사건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가 진행돼야 하겠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총 10건의 살인사건 중에서 8번째 사건은 모방범의 소행으로 밝혀진 만큼, 나머지 6건에 대한 추가 검증이 있어야 할 텐데요.

경찰은 현재 나머지 증거물에 대한 DNA 감정 의뢰를 하는 한편,

미제사건 전담수사팀과 피해자 보호팀, 외부 전문가 등 57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려 집중 수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경찰은 당시 수사기록과 증거물이 방대해 수사에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DNA 감정 결과와 추사 수사 결과에 따라 진범 여부가 가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용의자 이 씨를 경찰이 직접 수사하기도 했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 씨는 지난 1994년 처제 성폭행 살인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확정 판결받고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습니다.

이에 경찰이 DNA 감정 결과를 토대로 최근 교도소를 방문해 이 씨에 대한 직접 수사를 벌였는데요.

하지만 이 씨는 혐의 일체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당시 수사기록과 증거물들을 하나하나 원점에서 살펴보면서 혐의점을 입증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경찰은 또 수사 결과에 따라 용의자 이 씨의 신상을 공개할지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런데, 사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공소시효가 지난 2006년으로 끝나지 않았습니까?

경찰의 수사 권한이 있을까요?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2007년 이전 살인사건의 경우 공소시효는 15년이기 때문에,

화성 사건은 마지막 사건을 기준으로 이미 지난 2006년에 공소시효가 끝났습니다.

따라서 이 씨에 대한 형사 처벌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 수사의 실효성이 있느냐 이런 의문이 나오는 것도 사실입니다.

법적으로 공소시효가 만료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되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형사법의 대원칙인 실체적 진실 규명을 거론했습니다.

형사처벌도 중요하지만 국민적 관심사가 있는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한 만큼 경찰은 수사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앵커]
사건이 벌어진 지 벌써 33년이 지났는데 이번만큼은 진실 규명이 가능할까요?

[기자]
경찰은 현재 수사단계를 초기로 규정했습니다.

DNA 감정 결과를 통보받은 뒤, 이제 막 기초수사에 들어갔다는 건데요.

경찰은 이 씨가 나머지 화성 사건도 저지른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0919110800866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드리아 2019.09.19
    근데 공소시효가 없어서 교도소에 있는넘 다독여서 자백받아야할거 같은데 강제로 수사도 못함. 그랬다간 끝까지 입다물어버릴수있음. 가석방을 미끼로 줘서 불게 만들어야될거 같은데 ㅋ
  • 우투 2019.09.19
    다른 죄수들을 시켜서 린치시키고 살고 싶으면 불라고 하는게..

뉴스
담기
담기 취소
  1. 10건 중 3건 DNA와 일치...9차 사건 현장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0 조회 1 추천 0
    0
    Read More
  2. 날씨 큰 일교차 주의…주말부터 전국 비 / KBS뉴스(News)

    2019.09.19 KBS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3. 날씨 큰 일교차 주의…주말부터 전국 비 / KBS뉴스(News)

    2019.09.19 KBS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4. 날씨 낮 동안 맑고 선선, 큰 일교차...주말 태풍 가능성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5. 앵커 pick 돼지열병에 돼지고기 도매가 급등 外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0 조회 3 추천 0
    0
    Read More
  6. 바른미래 갈등 여전…하태경 직무 정지 6개월 징계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7. 한국당, 7명째 릴레이 삭발…민주 "공천은 삭발순 아냐" 비판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8. 화성연쇄살인 유력 용의자 찾아…또 다른 범죄로 복역 중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3 추천 0
    0
    Read More
  9. 조범동 횡령액 중 10억 정경심 측에…"우회 투자 의심"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0. 자막뉴스 ‘살인의 추억’ 배경된 ‘화성연쇄살인사건’은? / KBS뉴스(News)

    2019.09.19 KBS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1. 김현종, 강경화와 불화설에…"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2. 화성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 직접 조사하자 보인 반응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2 조회 567 추천 0
    2
    Read More
  13. 검찰 소환 임박한 정경심 "의혹이 사실인 양...고통스러워"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0 조회 38 추천 0
    0
    Read More
  14. 영화랑 비틀즈 명곡으로 꽉 채웠다…영화 예스터데이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5. 미 볼턴 후임에 오브라이언 지명…한반도 정책에 영향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6. 자막뉴스 화성 연쇄 살인사건, 왜 장기 미제사건이었나?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7. 조국 만난 박지원 "국민들 조국 피로증…무시 안돼" (현장영상) / SBS

    2019.09.19 SBS 뉴스
    댓글 0 조회 2 추천 0
    0
    Read More
  18. 이슈인사이드 전파 경로 모르는 돼지열병··방역 초점은? / YTN

    2019.09.19 YTN NEWS
    댓글 0 조회 1 추천 0
    0
    Read More
  19. 부자는 범법 책임도 더…재산비례벌금제 도입 추진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20. 미 연준, 두 달 만에 기준금리 0.25%p 인하…추가엔 신중

    2019.09.19 JTBC News
    댓글 0 조회 0 추천 0
    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735 1736 1737 1738 1739 1740 1741 1742 1743 1744 ... 6722 Next ›
/ 67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자유게시판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 thumbnail
    0
오늘:
1,632
어제:
6,002
전체:
1,296,760